자유게시판

동양대 총장에 전화한건 유시민…유 "조국 딸 표창장 취재한것"

작성자
선생
작성일
2019-09-05 15:22
조회
5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여권 인사들이 동양대 총장에게 ‘파장 축소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사자로 지목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전날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인정했지만 외압과는 무관한 통화였다고 주장했다.

최 총장은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권 핵심 인사 ‘A씨’와 더불어민주당 ‘B의원’이 오늘 나에게 전화를 걸어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와줄 수 있느냐는 제안을 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해당 내용이 보도되자 정치권에서는 A,B씨가 각각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고, 이들이 “조국을 낙마 위기 벗어나게 해달라”는 취지의 압력 전화를 최 총장에게 건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확산됐다.

유 이사장은 즉각 외압설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어떻게 공인이고 대학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총장에게 사실과 다른 진술을 언론과 검찰에 해달라는 제안을 하겠느냐.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해당 언론 보도는 100% 기자가 곡해해서 쓴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최 총장에게는 “유튜브 언론인으로서 (사실관계) 취재 차” 전화를 걸었다고 해명했다. 유 이사장은 최 총장과의 친분에 대해 “잘 안다. 예전에 교수 초빙 제안을 사양했지만 동양대에서 강연이나 교양강좌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 총장이 하신 말씀은 그게 (총장상이 아닌) 표창이었고, 표창장 용지에 찍힌 총장 직인은 학교 것이라고 한다”면서 “총장 직인을 쓰면 대장에 기록이 남아야 하는데 그 기록은 없다는 말씀을 했다”고 전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페스티벌 기자 간담회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동양대 총장에 전화한 건 사실이며 평소 친분 있어 경위파악 하기위해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뉴스1]
김두관 의원도 같은 날 최 총장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 총장과) 통화 했다. 경위 확인 차 전화를 드렸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가 오해를 받고 있어서 경위를 확인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하면서다.

김 의원은 최 총장과 어떻게 알게 됐냐는 질문에 “(내가 경북) 영주에서 학교에 다녀서 총장 부친이 은사라 (최 총장과도) 알고 지낸다”고 했다. 1990년대 김 의원이 지방분권 활동을 할 당시 최 총장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전해진다. 김 의원은 “자연스럽게 1년에 한두 번 식사도 하고 통화도 하는 사이”라면서 “아는 분과 일상적으로 통화하고 상황 들어보고 민심 파악하는 게 국회의원의 기본 일”이라고 말했다. “평소 최성해 총장뿐 아니라 각계 사람과 소통한다”고도 했다.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했느냐고 묻자 김 의원은 “그런 걸 못하는 편이다. (청탁) 결벽증이 있다”고 했다. 이어 “통화하는 게 오해를 받는다는 생각은 안 해봤다”면서 “경위가 복잡하고 표창장을 줬다, 안 줬다 언론에서 논란이 돼 동양대와 (내가) 특별한 인연이라 확인 전화를 했다”고 주장했다. “최 총장은 (표창장 관련) 기억이 안 난다고 해서, ‘실무자들이 했을 수도 있으니 살펴봤으면 한다’는 그 정도 (조언을) 했다”고 했다.


4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해 있다. [사진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이날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최 총장과 통화했다고 밝힌 시각은 ‘점심 때쯤’(유 이사장)과 ‘오전 11시 전후’(김 의원)으로 비슷하다. 이 때문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사전에 연락을 주고받은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두 사람은 전날 오후 서울 종로에서 열린 노무현 시민센터 기공식에 함께 참석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전혀 아니다. (유 이사장과) 소통을 별로 못하고 있다. 기공식에서 모친상 이후 처음 만나 오랜만이라고 안부를 나눈 게 전부”라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같은 날 오전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6일) 및 증인, 자료제출에 합의했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을 청문회에 부를지 여부를 오후에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전체 1

  • 2019-09-16 15:38
    ㅇㅇ